한국문화뉴스방송 LOGO

[사회]안동시, 올바른 씨감자 관리와 싹틔우기 방법 안내

2020.03.03 15:04

짧은주소

본문

안동시, 올바른 씨감자 관리와 싹틔우기 방법 안내

 

 안동시농업기술센터는 보급종 봄 감자 종서를 지난해 1121일부터 1231일까지 41(수미, 하령, 서홍)을 신청받아 20202월 현재 각 읍면동 농협을 통해 공급하고 있다고 밝히며, 감자 파종 시기가 다가옴에 따라 올바른 씨감자 관리와 싹틔우기 방법을 안내했다.

 농가에서는 공급받은 씨감자 중 얼거나 상한 것은 없는지 확인한 다음 감자를 심기 전까지 싹틔우기를 위해 적당한 크기로 잘라주도록 한다.

 

2-0303_안동시_올바른_씨감자_관리와_싹틔우기_방법_안내(안동농업기술센터_전경).jpg

 씨감자는 싹틔우기를 해 3월 중순~4월 상순에 파종하는 것이 좋다. 싹 틔우기는 감자 심기 20~30일 전 시작하는데 온도 15~20, 습도 80~90%, 비닐하우스 등 약한 햇빛이 들어오는 장소에서 수분 손실을 방지하고 통풍이 잘되는 상자에 2/3 정도 담아 실시한다.

 수분 손실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차광막을 설치하거나, 바닥에 물기를 머금은 부직포를 깔고 상자가 지면과 닿지 않도록 한 후 쌓아 싹틔우기를 한다.

 씨감자의 싹을 틔워 심으면 심은 후 땅 위에서 자라는 기간이 길어져 여름 장마 전 수확할 때까지 생육기간을 20~30일 더 확보할 수 있어 수확량이 많아지고 생육 초기 발생하는 검은무늬썩음병 등 토양 전염성 병해 예방이 가능하다.

 씨감자에 1~2개의 싹이 자라는 것이 정상이므로 수십 개의 작고 가는 싹이 생기는 씨감자는 골라내고 흑색심부 증상이나 상한 것이 없는지 확인하도록 한다.

 또한, 씨감자를 자를 때는 자르는 칼은 소독해 사용하고, 정아 부분 중심 위에서 +형으로 균일하게 아랫부분 10~15% 남겨 통감자 상태로 잘라 온도 10~14, 습도 80~85%에서 3~7일간 치유하는 것이 좋다.

 씨감자 아랫부분을 10~15% 남긴 후 절단하면 습도를 쉽게 맞출 수 있어 절단면이 급격하게 쪼그라드는 현상을 줄일 수 있다. 절단면이 급격하게 쪼그라든 씨감자를 땅속에 심었을 때 토양 수분과 만나 표면이 찢어지는 현상이 생기기 때문에 이를 방지하기 위함이다.

 장재옥 안동시농업기술센터 식량기술팀장은 감자 재배 농가에서는 올바른 씨감자 관리와 싹틔우기 방법을 철저히 실천해 풍년 농사가 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